토사자

Home » 본초 » 보익약 » 보양약 » 토사자
보양약 댓글 없음

이름

菟絲子, Cuscutae Semen

 

기원

메꽃과 갯실새삼 및 동속 근연식물의 성숙한 종자. 7~9월에 걸쳐 종자가 성숙했을 때 기주(寄主)와 함께 잘라 햇볕에 말린 것.

 

성미

성질은 따뜻하고, 맛은 맵고 달다.

 

귀경

간경, 신경, 비경

 

효능 주치 해설

성질이 따뜻하고 윤택하여, 보양 / 익음시키는 효능으로 간신을 평보시킨다. 고정, 명목, 지사의 효능이 있어 신허로 인한 발기부전, 유정, 빈뇨, 눈의 혼미, 비신양허로 인한 설사 등을 치료한다. 음허 / 양허 병증에 모두 활용할 수 있으나, 보양에 편중되어 있어 신양 부족에 의한 병증에 많이 쓴다. 사상자와 비교, 사상자는 성질이 말라 신양이 허한 발기부전, 불임 등에 신양이 완전히 휴손되지 않았을 때 쓴다. 반면 토사자는 마르지 않아 신양을 보하는 성질에 더하는(益) 성질을 함께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포제

세정하여 볕에 말린 다음 쓴다. 전탕에 넣을 때는 약간 볶아 연말하여 쓴다. 환제에 넣을 때는 삶은 뒤 찧어 짓이겨 병(餠)으로 만든 뒤 볕에 말려 쓴다. 신경으로 주로 작용하게 하려면 염토사자로 만든다. 깨끗한 토사자를 소금물로 축인 다음 가마에서 약한 불로 볶아 황색이 되면 식히는데, 토사가 100근에 소금 2.5근을 쓴다. 주토사자는 깨끗한 토사자를 솥에 넣고 물로 푹 삶아 물이 다 스며들면 황주와 밀가루를 넣고 반죽해 떡을 만든 후 1cm로 썰어 볕에 말려 만든다. 토사자주침은 토사자를 술에 하룻밤 담갔다가 햇볕에 말리며, 토사자초침은 토사자의 껍질을 벗기고 식초에 담갔다가 이틀 후 문질러 황정즙에 하룻밤 담그고 약한 불에 말려 절구에서 찧어 만든다.

 

용량

6~12g

 

금기

음허화왕, 대변조결, 소변단적한 경우 복용을 꺼린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