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토약

Home » 본초 » 용토약 » 용토약
용토약 댓글 없음

구토를 촉진시키는 약물. 최토약이라고도 한다. 인체 상부, 인후나 흉완부에 독극물이나 숙식, 담 등의 이상물질이 정체되었을 때 이를 토하게 하여 사기를 제거하는 약물이다. 문제의 내용물이 흡수되지 않은 상태에 적용 가능하다. 담연 등이 호흡장애를 일으키는 전간, 광증 등에도 사용할 수 있다. 용토약은 그 작용이 준렬하고 독성이 있으며, 구토 자체만으로도 내부 장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체질이 허약한 자, 소아, 출산 전후, 실혈로 현훈, 심계, 오랜 기침, 천식 등이 있을 때는 복용할 수 없다. 또한 쓸 때는 소량부터 조금씩 양을 늘려 중독이나 구토가 심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반백탕, 강제구토, 인삼 노두 등을 이용하여 용토시킨 뒤, 절대 안정하고 유동식 등을 먹어 위장의 회복을 도와야 한다. 용토법 사용 후 구토가 멈추지 않는다면 해독시키는 방법을 써야 하는데, 얼음물이나 찬물을 먹이거나, 여로로 용토시킨 후에는 총백탕으로, 광물으로 용토시켰을 때에는 감초와 관중으로, 약초로 용토시켰을 때에는 사향으로 해독시켜야 한다. 과체, 상산, 담반, 여로가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