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로님이 준 교훈

주의: 이 이야기는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습니다.

어느날 사탄의 교회 밝은바긔☆ 장로가 길을 가다가, 한 아이가 바닥에 앉아 울고 있는 것을 보았다. 밝은바긔☆ 장로가 평소의 꼼꼼한 성미대로 가까이 다가가 아이를 보니, 아이는 흙투성이에 여기저기 멍자국까지 보였다.

“아니,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아이는 처음에는 입을 열지 않으려 했지만, 밝은바긔☆ 장로의 온화한 눈을 보자 이내 마음이 누그러졌는지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아이들이 제가 뚱뚱하다고 자꾸 괴롭혀요.”

아이의 말에 밝은바긔☆ 장로는 큰 충격을 받았다. 아니, 어른들의 세계에서조차 차별이 만연하여 큰 문제가 되고 있는데, 어찌 아이들의 세계에서조차 그런단 말인가. 그것도 사람의 외모를 두고 말이다.

밝은바긔☆ 장로는 잠시 생각에 잠겼다. 어떻게 하면 이 아이에게 가르쳐줄 수 있을까? 사람의 뚱뚱한가 하는 건 결코 그 사람의 가치를 결정하지 못한다는 걸 말이다.

생각 끝에, 밝은바긔☆ 장로는 아이를 횟집으로 데려갔다. 장로가 회정식을 2인분 주문하자, 곧 두툼하게 썰어 나온 모듬회가 두 사람의 앞에 차려졌다.

“이왕 벌어진 일이니 마음을 편하게 먹고… 이것을 보렴. 이 회는 이렇게 살이 두툼하지만 그래서 더욱 가치가 있단다.”

밝은바긔☆ 장로는 회 한 점에 직접 갈아나온 생 와사비와 무순을 올린 뒤 간장에 찍어 아이의 입에 넣어주었다. 이에 아이는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생각했다.

충정로 현대수산 회정식
충정로 현대수산 회정식

‘뭔 개소리를 하는 건진 모르겠고 마시쪙.’

충정로 현대수산 회정식. 1인 2만 5천 원으로 풍족하게 즐길 수 있는 두툼한 활어회.

댓글 남기기